브렉시트 대비, 한-영간 FTA 추진 논의
브렉시트 대비, 한-영간 FTA 추진 논의
  • 이종덕 기자
  • 승인 2019.05.15 17:14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산업부, 제6차 한-영 무역작업반 회의 개최
[위클리와이]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, 서울에서 제6차 한-영 무역작업반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.

우리측은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이, 영국측은 존 알티 국제통상부 차관보가 수석대표로 참석했다.

이번 한-영 무역작업반 회의에서는 최근 브렉시트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,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브렉시트 이후에도, 한-EU FTA를 기반으로 지속되어온 양국간의 특혜무역 혜택을 중단 없이 유지하고, 한-영 통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.

정부는 우리 업계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한-영간 통상관계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-영 FTA가 적절한 시점에 체결·발효되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.

그간 산업부는 한-영 FTA 체결을 위해 통상절차법에 따라 경제적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, 공청회 개최·국회보고를 마쳤고, 5차례에 걸친 한-영 무역작업반 회의를 통해 한-영 FTA 추진방안을 논의해왔다.

참고로, 지난달 EU 특별정상회의에서 당초 4.12일로 예정되었던 브렉시트 시한을 조건부로 10월 31일까지 연기한 바 있다.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